한국 콤퓨타 산업 100대 이야기(7)- '컴퓨터와 한글의 접목'

한국 콤퓨타 산업 100대 이야기(7)- '컴퓨터와 한글의 접목'

KRG

외국에서 컴퓨터를 들여오는 것이 관건이던 1960년대를 지나 1970년대로 들어서면서 국내 IT산업은 본격적인 적용기를 맞게 된다. 70년대의 개막은 컴퓨터로 한글을 처리할 수 있는 라인프린터 개발 및 대량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OCR/OMR(Optical Character/Mark Reader: 광학카드판독기)의 도입으로 시작됐다.

1970년을 전후해 KIST와 IBM코리아간에 치열하게 펼쳐진 한글 라인프린터 개발 경쟁은 컴퓨터 활용의 토착화를 알리는 최초의 사건이었다. 라인프린터는 지금은 사용되고 있지 않지만 라인 단위로 인쇄하기 때문에 대량의 정보를 고속 출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한글 라인프린터는 원래 IBM코리아에서 68년 처음으로 개발에 착수했다. 하지만 발표는 IBM보다 1년 늦게 개발에 들어간 KIST 전자계산실이 앞섰다. KIST 전자계산실은 1970년 11월, 한국IBM은 1971년 3월 각각 독자적인 한글 라인프린터 개발을 완료한 것이다.

한글 라인프린터가 개발되면서 비로소 우리나라는 컴퓨터상에서 한글을 처리, 이를 바로 프린터로 인쇄할 수 있는 시대로 들어가게 된다. 이전까지만 해도 컴퓨터에서 영어로 출력된 것을 한글로 번역하고, 인쇄소에서 이 위에 재편집하는 이중작업을 해야 했다. 특히 한글 인쇄는 글자별로 하나하나가 독립해서 찍혀나오는 영문인쇄와는 달리 자음과 모음을 조합해 주어야 하는 복잡한 처리 과정을 거쳐야 했던 만큼 번거로움이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이에따라 한글 라인프린터는 데이터 대량처리에 대한 요구가 제기되는 70년대 들어 각 기관의 필연적인 사안으로 대두되기 시작했다. KIST의 한글 라인프린터도 외국산 컴퓨터를 사용하는 과정에서 이중 업무처리에 따른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CDC와 협력 아래 이루어진 것이었다.

KIST가 연구비 2백만원으로 2년의 연구 끝에 발표한 한글 라인프린터는 1분당 3백라인(4만8백자)을 인쇄하는 고속 제품이었다. 개발작업은 KIST의 성기수를 비롯해 당시 미국 CDC에 근무하던 한·미 양국 엔지니어들의 공동 프로젝트로 진행됐는데, CDC가 관여한 것은 당시 KIST 전자계산실이 도입한 컴퓨터 기종이 CDC-3300이었던 때문이다.

여기서 KIST 전자계산실 성기수가 직접 수행한 작업은 한글을 자모 배열에 따라 모두 30개 형태로 구분하고, 이를 다시 11개 모양으로 줄여서 컴퓨터가 처리하도록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이었다. 'ㅋㅓ ㅁ'처럼 풀어쓰기 형태로 글자를 입력하면, 2벌식 한국표준자판에서 '컴'과 같이 자동으로 모아쓴 형태로 찍혀 나오는 것이 특징. 따라서 프린터에서 별도의 제어장치를 새로 개발할 필요가 없었다.

당시 이 아이디어의 출처에 대해 KIST와 CDC 사이에 논쟁이 일기도 했다. CDC 본사에서는 KIST보다 한달 앞서 한글 라인프린터를 제작했지만, KIST가 발표한 한글 라인프린터는 CDC의 것과 다른 점이 많았다. 글씨체가 달랐던 것은 물론이고 소프트웨어면에서 KIST가 유저 프로그램식이었던데 비해 CDC는 운영시스템 기반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성기수 박사측은 CDC에서 먼저 내놓은 프린터(CDC 본사에서는 한달 앞서 한글 라인프린터를 제작해 놓고 있었다)가 활자모양이 KIST측 아이디어와 비슷한 점에 비추어 아이디어가 유출, 도용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KIST의 것이 CDC에서 나왔고, CDC의 것이 KIST에서 나왔다는 추측은 정당성을 찾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일부 언론에 사실이 보도되면서 논쟁이 격화되다가 결국 CDC와 KIST의 합작품인 것으로 해명하며 피차 한발씩 양보한 상태에서 끝났다.

4개월 뒤인 1971년 3월 IBM코리아는 4벌식 한글 라인프린터를 개발해 냈다. 김성중(전 기흥정보시스템 대표) 전자계산실장을 주축으로 IBM코리아가 서독IBM, 스웨덴IBM 등 3개국 현지법인의 공동 프로젝트로 추진된 이 라인프린터는 속도에 있어서는 2벌식보다 느린 2만7천자지만 4벌식 자판을 따라 겹자음을 한번에 인쇄할 수 있었다.

KIST 전자계산실은 한글 라인프린터 개발을 계기로 굵직굵직한 정부 전산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했다. KIST가 성공리에 라인프린터를 개발한 이후 착수한 첫 사업이 1971년 체신부의 서울시내 전신전화요금 업무 전산화와 문교부의 대학 예비고사 채점 전산화였다.

체신부는 1970년 6월 1백50만원의 예산을 책정, 체신부내 EDPS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전신전화 발신증 처리용 OCR시스템인 'CDC OCR 936'을 도입했다. 전신전화요금의 EDPS화는 서울 시내에서 쏟아지는 시외 및 국제 전신전화 발신증 처리를 전산화하는 것으로, 당시 프로젝트를 수행한 KIST 전산실의 자문을 받아들여 내외의 강한 반대를 무릅쓰고 단행됐다.

시외 및 국제 전신전화 발신증은 입력 자료를 읽어서 마그네틱 테이프로 수록하면 되는 간단한 업무였던데 비해 매일 수만매씩 쌓이는 것을 PCS로 처리하는 것은 여간 수고스러운 것이 아니었다. 하지만 매일 1천3백대 PCS로 처리하던 것을 OCR로 처리하게 됨으로써 기계실 인원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었고 업무 효율도 대폭 향상됐다. 이는 오늘날 전화 대량 보급 시대를 견인한 것으로,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 컴퓨터 활용은 비로소 대량의 데이터 처리와 업무 신속성, 정확성, 경제성 등을 함께 고려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됐다.

당시 체신부의 OCR 도입은 체신부측으로서는 대단한 모험이었다. 자금이 많이 소요됐던 데다 성공 가능성도 희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체신부의 끈질긴 노력으로 성공을 거두게 됨은 물론 이를 계기로 체신부가 우리나라 컴퓨터 산업 정책의 주도권을 잡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체신부는 서울시내 전신전화 요금 전산화 성공을 계기로 박종현을 주축으로 1974년 체신부 전자계산소를 발족한데 이어 미국 스페리사에서 대형컴퓨터인 유니백 1106을 도입한다. 이를 기반으로 가입자 전신전화 요금 전산화에 박차가 가해진 것은 물론이다.

체신부 프로젝트와 더불어 1970년대 기록할만한 사건이 1971년 대학 예비고사 채점 전산화다. 이 역시 KIST 전산실이 주도했다. 안문석(고려대 명교수)과 김봉일(전 한국통신 통합시스템개발단장), 신동필(전 시스템공학센터 소장), 최영화 및 문교부측 최지훈(서울대 교수) 등이 참여했다.

71년 채점 전산화는 1969년 대학입학 예비고사가 처음 실시되고 난 후 2년만의 일이었다. 69년에는 모든 작업을 수작업으로 처리하되 채점결과를 통해 합격자를 가리는 정도에만 컴퓨터가 사용됐다.

70년에는 이전보다 컴퓨터 이용이 소폭 개선됐지만 한글 라인프린터 개발 및 OCR 장비가 도입되기 이전이었던 터라 역시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면이 많았다. 개인 시험 답안지에 직접 채점을 하고 이것을 수작업으로 개인별 종합성적표에 옮겨 적었다. 그런 다음 전체 수험생의 채점을 집계하고 석차 부여 및 합격자 결정에는 PCS를 이용해서 IBM 80컬럼 카드에 옮겨 처리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실수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2회씩 검토해야 했으니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특히 이때는 컴퓨터 기능을 신뢰할 수 없었던 터라 주산 5단 이상의 상업학교 학생 30여명이 20여일을 합숙하며 주판으로 합산하고, 체크된 에러를 확인하느라 시험지를 뒤져 수정작업을 거쳐야 했다. 또 여대생 3백명을 3일간 강당에 연금한채 답안을 옮겨쓰게 했던 것도 유명한 에피소드다.

이렇게 번거롭던 작업은 71년부터는 채점에서부터 합격자를 가리고 통계를 내는 전 과정이 전산화되기에 이른다. 포트란 언어로 짜여진 응용프로그램과 OCR등 관련장비 도입의 덕택이었던 것이다.

<사진설명: 67년 출범한 시스템공학연구소(SERI)가 1997년 6월 12일 창립 30주년을 맞음>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월 1만1,000원으로 주요 산업별 시장 정보를 볼 수 있어요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읽으실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