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3년 영업익 6.5조로 15년만에 최저

삼성전자, 2023년 영업익 6.5조로 15년만에 최저

KRG

결국 반도체 불황을 극복하지 못했다. 삼성전자가 2023년 영업이익 6조5,400억원을 기록해 15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공시를 통해 2023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무려 84.9%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연간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밑돈 것은 지난 2008년 6조319억원을 기록했을 때였다. 15년만에 10조원 밑으로 떨어진 것이다. 매출은 258조1,600억원으로 2022년 대비 14.6% 감소했다.

다만, 반도체 경기가 바닥을 찍고 상승 국면을 타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실제 삼성전자 4분기 영업이익은 2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0% 감소해 자소 누그러졌다. 분기별 영업이익을 살펴보면 1분기 6,400억원, 2분기 6,700억원, 3분기 2조4,400억원, 4분기 2조8,000억원으로 상반기를 지나면서 뚜렷한 우상향세를 그리고 있다. 올해가 기대되는 지표이다.

💡
-반도체 부진 여파로 2023년 삼성전자 매출 258조1600억(-14.6%), 영업이익 6조5400억(-84.9%)
- 2024년도 반도체 경기 회복으로 실적 상승 기대

이같은 영업익 하락의 주 요인은 반도체 실적 부진의 여파가 가장 크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은 지난 3분기까지 12조원대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DS부문 손실은 1분기 4조5,800억원, 2분기 4조3,600억원, 3분기 3조7,500억원에서 4분기에는 1~2조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메모리 감산효과와 과잉 재고 소진이 3분기까지 이어지면서 4분기에는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이같은 긍정적 흐름이 올해는 지속될 것이란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세계반도체무역통계(WSTS)에 따르면 2024년 반도체 시장은 전년대비 13.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메모리칩 시장은 올해 전년보다 44.8%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또한 AI시장이 폭발적 성장을 이어가면서 AI반도체 등 관련 부품 시장도 삼성전자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예측된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월 1만1,000원으로 주요 산업별 시장 정보를 볼 수 있어요

구독하시면 모든 글을 읽으실 수 있어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